메츠구장 구경 메츠

다저스와의 디비전 시리즈 1차전이 있던 날, 우연한 기회로 메츠구장을 둘러보게 되었다.


팀이 LA로 원정 간 사이 3차전에 대비한 정비작업이 한창. 
텅 비었으니 덕아웃도 한 번 내려가봤는데 디비전시리즈 로고를 넣어 새단장 했더라.
덕아웃 앞 잔디에도 플레이오프 진출 인증; 9년 만이거든요. 티켓도 진작에 완전매진 됐다고 함.
홈플레이트 뒤의 제일 비싼 자리는 쿠션의자.
앉으면 이렇게 보인다. 류현진 왔을 때 3루 덕아웃 근처에 앉아본 적은 있는데 역시 이거에 비할 바가 아니었다 ㅎㄷㄷ
구경 잘 하고 팀도 커쇼 상대로 이겨서 아주 뜻깊은 하루였다. 이 기세를 몰아 오늘 2차전도 메츠의 승리를 기원해봅니다. 

덧글

  • 페이토 2015/10/11 12:20 # 답글

    쿠션의자 앉아보고 싶어요
  • 나녹 2015/10/11 13:00 #

    아 푹신하더라고요. 저도 한 번 저 자리에서 보고 싶네요.
댓글 입력 영역